미디어펜

지난해 보험사 당기순익 전년比 33% 증가…車보험 손해율 개선
김하늘 기자
2018-02-08 06:00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지난해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크게 증가했다.


   
주요 손익 현황/표=금융감독원


8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17년 보험회사 경영실적’에 따르면, 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7조8323억원으로 전년 대비 33% 증가했다.


생명보험사의 당기순이익은 3조9543억원으로 전년 대비 63.4% 증가했다. 이는 주가·금리 상승 등에 따라 준비금 적립부담이 감소돼 보험 영업 손실이 축소됐고, 투자수익은 증가한데 따른 것이다.


손해보험사는 3조8780억원으로 전년 대비 11.8% 증가했다.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83%에서 80.9%로 개선돼 보험영업 손실이 축소되고, 금리상승 등에 따라 투자수익이 크게 늘었다.


지난해 수입보험료는 손보사가 성장했으나, 생보사는 역성장해 전년대비 2.1% 감소한 191조2474억원을 기록했다.


생보사 보장성보험의 성장세는 7.1%에서 3.1%로 둔화됐고, 저축성보험과 퇴직연금은 역성장했다.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각각 0.73%, 7.61%로 전년대비 0.14% 포인트, 1.46% 포인트 증가했다.


특히 손보사의 수익성은 생보사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게 나타난 것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국내 보험사의 총자산은 1109조9602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7.3% 늘었다.


자기자본은 107조5234억원으로 당기순이익 증가 등에 따라 전년말 대비 9.5% 증가했다.


금감원은 “자본규제가 강화되고 있어 내부유보확대, 장기 수익성 제고 등과 같은 재무건전성 확보 노력이 필요하다”며 “금리상승 기조에 따라 단기적으로 RBC비율 악화 가능성이 있어 취약사에 대한 상시감시를 강화하고 자본 확충을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시장포화로 성장성이 둔화되고 있는 환경에서 영업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예상되고, 불완전판매 등 소비자권익 침해행위가 증가될 우려가 있다”며 “불완전판매 추이를 상시 모니터링하고, 소비자 피해를 유발하는 불건전 영업행위에 대해 검사 실시 등을 통해 엄정 대응 하겠다”고 덧붙였다.


SPONSORED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