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지난해 민원건수 최다 '신한카드'…4분기 업계 전체 대폭 감소
4분기 민원건수 최다는 '하나카드'
김하늘 기자
2018-02-14 11:00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지난해 4분기 카드업계 전반적으로 민원건수가 전분기 대비 대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지난해를 통틀어 민원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신한카드였으며, 가장 적은 곳은 우리카드인 것으로 파악됐다.


   
하나카드 유형별 민원건수/표=여신금융협회


14일 여신금융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카드사 소비자 민원건수는 총 1136건으로 집계돼 전분기(1440건)에 비해 큰폭으로 감소했다. 


각 카드사별로 살펴봤을 때, 가장 많은 민원 건수를 기록한 곳은 하나카드로 212건, 전분기 대비 25.87% 감소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KB국민카드가 209건, 신한카드 207건, 롯데카드 164건 순이었다.


하나카드 관계자는 "지난해에 들어서 민원건수가 증가한 부분이 있다"며 "다만 3분기에 비해선 많이 감소한 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현재 하나카드는 기존 외환카드와 하나SK가 합쳐진 것"이라며 "100% 단일화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고객들 사이 불편함이 아직 남아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전분기엔 신한카드가 246건의 민원건수를 기록, 카드사 가운데 가장 많은 민원건수를 기록한 바 있다.


4분기엔 신한카드가 전분기 대비 민원건수가 30.54% 줄어들며 가장 큰 폭으로 감소했다.


이어 삼성카드가 30.3% 감소, 하나카드 25.87%, 롯데카드 18.8% 순으로 감소했다.


그렇지만 지난해 전체로 봤을 때 민원건수가 가장 많은 곳은 신한카드로 1039건으로 집계됐다. 이어 하나카드 921건, KB국민카드 888건, 롯데카드 669건, 삼성카드 574건, 현대카드 557건, 우리카드 475건 순이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