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시중은행 올해 신규채용 2900명 이상…제2금융권도 채용 모범규준 마련
김하늘 기자
2018-06-12 11:39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시중은행이 올해 2900명 규모의 신규 채용을 단행하기로 했다.


제2금융권은 은행권의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참고해 자체적인 규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할 방침이다.


12일 금융감독원은 지난 4일 윤석헌 금융감독원장과 은행·금융투자·보험·여신금융·저축은행 협회장 간의 간담회에서 이같은 내용이 논의됐다고 밝혔다. 


이날 김태영 은행연합회장은 정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정책에 공감을 표명하면서 은행권은 올해 작년 수준 이상의 신규 채용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은행권의 채용절차 모범규준은 오는 18일 이사회 의결 예정이다. 이는 이전에 채용비리 수사결과가 발표되면 반영할 예정이다.


제2금융권 협회는 은행권에서 마련한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금융투자나 보험 등 다른 금융권에도 확산시켜 달라는 윤 원장의 요청에 따라 은행권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참고해 각 업권별 특성을 감안한 자체 채용절차 모범규준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협회장들은 가계부채 종합대책을 충실히 이행해 취약차주의 어려움이 가중되지 않도록 하고 자금 용도 외 유용을 막는 데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발언했다.


이 자리에서 김 회장은 민간 차원에서 필리핀, 인도 등과 교류를 확대하고 있는데 해외진출 활성화를 위해 감독 당국의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요청했다.


권용원 금융투자협회장은 자문업 활성화 방안에 따라 자본금 요건을 완화하고 독립투자자문업 제도를 도입했지만 아직 자문업이 활성화되지 않고 있다면서, 거액 자산가뿐 아니라 일반 국민도 노후대비 자문서비스를 받도록 하는 등 자문업 활성화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보험업계에선 대형 법인 보험대리점(GA)의 불완전판매 책임을 강화할 수 있도록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윤 원장은 금융협회장들에게 △가계부채 위험을 적극 관리 △금융회사와 금융상품 판매자의 영업행위 윤리의식 강화 △채용 관행 개선을 통한 금융권 채용 관련 불확실성 해소 △생산적 금융·포용적 금융 확대를 위한 신규 채용 등 일자리 창출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