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일자리 창출·상생 '사업보국'…삼성 이재용의 '통 큰 결단'
이재용, 향후 일자리 창출 계획 발표
문재인 정부 '숙제' 해결할 수 있을까
조우현 기자
2018-08-08 14:50

[미디어펜=조우현 기자]삼성이 향후 3년 간 4만 명을 ‘직접 채용’해 청년 일자리 창출에 적극 나서겠다는 계획을 밝히면서 역대 최대 실업률로 고민이 큰 문재인 대통령의 ‘숙제’ 해결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은 8일 △투자와 채용 확대 △청년 소프트웨어 교육과 스타트업 지원, 산학협력 △스마트 팩트리 사업과 협력사 지원 프로그램을 골자로 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발표했다. 


이들은 향후 3년 간 투자 규모를 총 180조 원으로 확대하고, 국내에 총 130조 원(연 평균 43조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3년 간 4만 명을 직접 채용해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앞장서겠다고 발표했다.


실제 채용계획 상 3년 간 고용 규모는 약 2만 명에서 2만5000명 수준이지만 최대 2만 명을 추가로 고용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겠다는 계획이다.


최근 일자리 위기가 지속되면서 ‘일자리 대통령’을 자임한 문재인 대통령의 포부에 ‘빨간불’이 켜졌었다. 


문재인 정부는 공공부문 일자리를 늘려 청년 실업을 해소하겠다고 했지만 취업준비자수가 72만2000명에 달하며 ‘역대 최대 실업률’을 기록했다. 이는 1년 전(66만9000명)에 비해 7.9%(5만3000명) 증가한 수치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지난 6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과 만난 자리에서 “(일자리가) 20만 개, 25만 개 나오면 뭔들 못하겠냐”며 “광화문 한복판에서 춤이라도 추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이에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화답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오전 경기도 평택시 삼성전자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혁신성장을 위한 삼성 현장 소통 간담회'에서 김동연 부총리의 발언을 듣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삼성의 국내 130조 원 투자에 따른 고용 효과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에 따른 고용 유발 40만 명 △생산에 따른 고용 유발 30만 명 등 약 70만 명에 달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삼성의 강점인 소프트웨어 역량과 스타트업 지원 경험을 적극 활용해 개방형 혁신 생태계를 조성하고 청년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방침이다.


또 향후 5년 간 청년 취업 준비생 1만 명에게 교육 기회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서울과 수도권, 지방을 포함한 전국 4~5곳에 교육장을 마련해 소프트웨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첫 해는 1000명 수준으로 시작한다.


뿐만 아니라 앞으로 5년 간 500개 스타트업 과제를 지원해 청년 창업을 통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방침도 발표했다. 사내 벤처 프로그램인 ‘C-Lab 인사이드’를 확대해 200개 과제의 사업화를 지원할 예정이다.


정부와 함께 ‘스마트 팩토리 4.0’를 지원에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겠다는 포부도 밝혔다. 삼성과 중소벤처기업부는 향후 5년 간 1100억 원을 조성해 중소기업 2500개사의 스마트 팩토리 전환과 국내외 판로 개척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를 통해 5년 간 약 1만5000개의 일자리가 만들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삼성 관계자는 일자리 창출 방안에 대해 “진정성을 갖고 지속적으로 실행해 삼성과 중소기업, 청년이 윈윈(Win-win) 할 수 있고, 국가경제의 지속 성장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