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롯데케미칼, 업황 부진 우려 속 '뉴 롯데' 이어갈까
신동빈 회장, 2심서 집유 선고…10일 이사회 진행
인니 유화단지 등 해외 프로젝트 진척 여부 결정
나광호 기자
2018-10-09 13:2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2심 공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 받은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경영 일선에 복귀하면서 그간 중단 됐던 롯데케미칼의 해외 프로젝트가 다시 탄력을 받을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9일 롯데그룹 등에 따르면 신 회장은 지난 5일 구치소를 나오면서 "심려를 끼쳐 죄송하게 생각하며, 앞으로 열심히 일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어 8일 롯데월드타워로 출근해 복귀 신호탄을 쐈으며, 오는 10일 첫 일정으로 롯데케미칼 이사회를 개최한다.


신 회장은 앞서 그룹 이미지를 유통기업에서 화학기업으로 바꾸는 것을 골자로 하는 '뉴 롯데'를 천명한 바 있으며, 롯데케미칼 TV 광고를 방영하는 등 화학계열사 홍보를 진행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TV광고 컷/사진=롯데케미칼


또한 화학계열사 올 상반기 영업이익은 1조3633억원으로 롯데쇼핑의 8.5배를 넘은 것으로 집계됐으며, 4조원 규모 인도네시아 석유화학단지 투자 여부가 이번 이사회에서 다뤄질 주요 안건으로 꼽히고 있다.


인도네시아 국영 철강사인 크라카타우 스틸의 부지를 매입해 진행하는 이 프로젝트는 올해 초 착공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난 2월 신 회장의 구속으로 사실상 중단된 상황이다.


롯데케미칼이 지난 2010년 인수한 롯데케미칼타이탄(LC타이탄)을 통해 인도네시아 반텐주 찔레곤에 납사크래커(NCC) 등 대규모 설비를 건설하는 이 프로젝트가 완성되면 롯데케미칼의 에틸렌 생산력은 오는 2023년까지 100만톤 가량 늘어나게 된다.


에틸렌글리톤과 폴리에틸렌(PE) 생산량도 각각 70만톤·65만톤 늘어나게 되며, 부타디엔 생산량 역시 14만톤 늘어날 전망이다.


   
롯데케미칼 신입사원들이 롯데케미칼타이탄 말레이시아 공장을 견학하고 있다./사진=롯데케미칼


다만 석유화학 제품들의 마진 저하로 수익성이 악화되고 있다는 점은 걸림돌로 평가된다.


국제유가가 상승하면서 납사 가격이 올라 원가 부담이 늘어나고 있으며, PE·고기능성 성수지(ABS)·스티렌부타디엔고무(SBR)·톨루엔디이소시나네이트(TDI) 등의 마진이 줄어들면서 3분기 화학업체들의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 두 자릿수 감소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롯데케미칼은 △지난해 사상 최대 실적의 여파에 따른 기저효과 △총수 부재로 인한 의사결정 지연 △정기보수 등의 영향을 받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 루이지애나 주 에탄크래커(ECC) 건설과 전남 여수 NCC 증설 및 현대오일뱅크와의 HPC 설비 공동 투자 등의 프로젝트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내다봤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