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의민족, 유명인에 '쏜다 쿠폰' 발급 사과 "생각 짧았다"
연예인 및 인플루언서에 1만원 할인 쿠판...고객은 외면했다는 지적
김영진 차장
2019-06-20 10:05

   
배달의민족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배달의민족이 연예인 및 인플루언서들에게 쿠폰을 지급해 왔던 것에 대해 사과했다.


배달의민족은 지난 19일 오후 각종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배달의 민족이 지급한 'OO이 쏜다' 쿠폰을 보면서 실망하신 많은 여러분께 사과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의 이야기를 찾아보고 듣고 곰곰이 생각해뵈 저희의 생각이 짧았다. 죄송한 마음이 크다. 그 마음을 담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라고 말했다.


배달의민족은 "'쏜다 쿠폰'은 쿠폰을 받은 사람이 쓰는 것이 아니라 받은 사람이 다시 그 주변에 나누어주는 기쁨, 함께 나눠먹는 즐거움을 기대하며 5년 전부터 해 온 일"이라고 설명했다.


배달의민족은 "그동안 유튜버들, 블로거들, 인플루언서들에게도 주어졌고, 학생들이 공부하고 있는 고등학교, 대학교로 찾아가기도 했다'며 "하지만 배달의 민족을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는 이렇게 제공되는 쿠폰들이 일부를 위한 특혜로 이해될 거라고 미처 생각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배달의민족은 '쏜다 쿠폰'을 전면 중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이용자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조정할 것임을 약속하며, 특혜로 해석될 일들이 없는지 다시 점검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배달의 민족은 연예인과 인플루언서들에게 'OO이 쏜다'라고 적힌 1만 원짜리 할인 쿠폰을 여러 장 발급해 온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할인 폭이 큰 쿠폰을 일부 유명인에게만 대량으로 협찬하고, 실 소비자는 외면한다는 비판 여론에 휩싸였다. 논란이 거세지자 결국 배달의 민족은 사과의 뜻을 표했다.



[미디어펜=김영진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