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경영상태 '사면초가'…한전공대 건설 계획 취소하라"
설립비용 6200억원·운영비 연간 640억원…한전, 올 1Q 영업손실 6299억원
나광호 기자
2019-08-09 17:08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전력공사 이사회는 대통령 공약을 이행하다 한전이 망해도 상관없다는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한전은 한전공대 건설 계획을 즉각 취소해야 하며, 이는 국민적 공감대 형성과 국회 동의 절차를 거치고 나서 추진돼야 함을 명확히 밝히는 바이다."


정용기·강석호·이채익 자유한국당 재앙적 탈원전 저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특별위원회 공동위원장은 9일 성명을 통해 "한전의 경영상태가 일촉즉발의 사면초가에 몰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에서 6200억원에 달하는 공대 건설까지 떠맡겠다는 것은 지극히 비상식적"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들은 "이미 국내에는 카이스트·유니스트를 비롯한 이공계 특성화대학이 5곳이나 있고, 각 대학마다 에너지 관련 학과가 존재한다"면서 "지속되는 저출산으로 향후 5년간 대학 입학 가능 인구가 15만명이나 줄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한전공대 건립의 필요성 자체에 의문이 드는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전은 국민 혈세가 투입되는 공기업으로, 사명감을 갖고 탈원전 정책을 반대하지는 못할망정, 무리를 해서라도 대통령 공약을 지키겠다고 나서는 것은 정상이 아니다"라며 "정권이 공약 이행을 위해 한전을 압박하고 한전 경영진이 정권의 눈치를 본 것이 아니라면 이러한 결정을 내릴 수 없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전력공사 나주 본사/사진=연합뉴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공약의 직격탄을 맞고 유례없는 적자에 허덕이는 한전이 지난 8일 이사회를 열고 운영비용으로만 연간 약 640억원이 드는 '한전공대 건설 계획'을 통과시켰다"면서 "한전은 천문학적인 적자도 모자라 누적부채가 115조원에 달하고, 올해 여름철 전기료 감면으로 약 3000억원을 추가로 부담해야할 지경"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2016년 6월 약 6만3000원을 기록한 한전 주가는 9일 오전 현재 2만5000원 대에 머물러있다"라며 "한전 소액주주들은 지난 7월 김종갑 사장 등 이사진을 업무상 배임죄로 고발까지 한 상황"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공약인 한전공대 건설은 국회 논의를 거쳐 정부 재정을 통해 추진하는 것이 옳지만, 정부는 탈원전 직격탄을 맞고 지난해 2080억원, 올 1분기 6299억원의 적자를 기록한 한전에게 그 비용을 떠넘겼다"면서 "한전은 기다렸다는 듯이 전남 나주에 공대를 설립하기로 결정했다"고 질타했다.


한편 한전공대는 전남에 에너지 특화 대학을 설립하겠다는 문 대통령의 대선 공약으로, 2022년 3월 개교를 목표로 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