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한국지엠 콜로라도, 대한민국 레저용 픽업트럭의 '시작'
막강한 등판능력 파워…길을 가리지 않는 픽업트럭
실용성에 집중한 레저용 차량
김태우 기자
2019-08-28 16:11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한국지엠의 기사회생 프로젝트 포석이 될 신차 콜로라도가 국내에 상륙한다. 콜로라도는 기존 짐차 이미지가 강했던 픽업트럭을 미국감성으로 풀이해 레저용 픽업으로 소개되는 첫 차다. 


이런 콜로라도는 아메리칸 정통 픽업트럭 다운 면모를 과시하는 기본기가 탄탄한 차량으로 편안한 승차감과 함께 길을 가리지 않는 터프함으로 캠핑과 레져활동을 즐기는 고객들의 관심을 모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 /사진=미디어펜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에는 3.6리터의 가솔린엔진이 적용됐다. /사진=미디어펜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의 인테리어는 심플함을 강조해 간결함이 눈길을 끈다. /사진=미디어펜


국내에서 픽업트럭은 차량 특성상 큰 볼륨을 차지하고 있지는 않다. 하지만 여가시간의 증가로 레저활동을 즐기는 인구가 증가하며 일부 매니아층의 전유물에서 점차 다양한 고객을 확보해나가고 있어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차급이다. 


현재는 쌍용자동차의 렉스턴 스포츠와 렉스턴 스포츠 칸이 내수시장에서 정식 판매되고 있고 직수입을 통해 일부 수입차들이 국내도로를 달리고 있다.


이런 국내시장에서 한국지엠은 미국 정통의 픽업트럭을 소개하며 새로운 변화의 시작을 알렸다. 미국의 경우 생의 첫차가 픽업트럭일 정도로 많은 고객들이 선호하는 차량이고 트럭임에도 일상주행에서의 편안한 승차감과 높은 활용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다.


국내에서는 아직 짐차라는 이미지가 많아 큰 인기는 누리지는 못했다, 


한국지엠은 이런 국내시장에서 새로운 것을 원하는 소비자들의 틈새시장을 공략해 나갈 전망이다. 더욱이 한국지엠은 기존 국내시장의 실정에 맞는 차량만을 소개해왔던 정책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장의 가능성을 열기위해 정통적인 미국차량을 국내에 소개해 나갈 전망이다. 


콜로라도는 미국 시장에서는 미드-사이즈 트럭으로 분류되지만 국내에서는 비교대상을 쉽게 찾을 수 없는 5415mm에 이르는 긴 전장과 각각 전폭(1830mm)과 전고(1885mm) 그리고 휠베이스(3258mm) 보유한 차량이다. 비슷한 크기로 국산차는 렉스턴 스포츠 칸 정도다. 


이런 콜로라도를 직접 만나보기 위해 지난 26일 강원도 횡성 웰리힐리파크에서 진행한 콜로라도 시승 행사에 참석했다. 


이번 시승행사는 강력한 오프로드성능과 실용성을 보여주기 위해 구성된 코스였다. 3가지 코스로 나눠진 이번 시승행사는 카라반 견인과 슬로프와 오프로드 등 3가지 코스로 콜로라도의 효율성과 실용성을 보여주기 위한 코스들이었다. 


행사장에서 처음만난 콜로라도는 엄청난 크기를 자랑하며 독보적인 강렬한 존재감으로 미국스타일의 대담함과 단단함을 느끼게 했다. 


굵은 선으로 대담하게 완성된 프론트 엔드와 픽업 트럭의 감성이 감춰지지 않고 드러나는 바디킷, 투박하게 다듬어진 적재함은 물론이고 17인이 휠과 올 터레인 타이어 위로 휑하게 드러나는 휠 하우스까지도 모두 픽업 트럭 고유의 감성을 보여주는 요소로 보인다.


최근 등장하고 있는 수려한 외관 디자인과는 거리가 멀지만 이 같은 투함이 오히려 미국감성의 콜로라도를 상징하는 요소로 여겨졌다. 


이런 투박함은 실내 인테리어에서도 잘 드러난다. 국산차량 같은 아기자기함 없이 간결하고 심플한 느낌의 인테리어는 실용성을 중시하는 미국 감성을 잘 보여주는 부분이다. 다만 첨단 안전편의사양역시 부제인 것은 조금 아쉬움으로 남는다. 


그렇다고 아메리칸 정통 픽업의 가치가 하락하는 것은 아니다. 오히려 그런 부분 때문에 콜로라도가 더 매력적일 수 있다.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의 인테리어는 심플함을 강조해 간결함이 눈길을 끈다. /사진=미디어펜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의 인테리어는 심플함을 강조해 간결함이 눈길을 끈다. 특히 4륜구동과 후륜구동을 전자식으로 조절할 수 있도록 했다. /사진=미디어펜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의 견인력은 '토우모드'가 있어 걱정없이 운전할 수 있다. /사진=미디어펜


이런 콜로라도를 기대하게 만드는 여러 요소 중 하나는 V6 엔진을 중심으로 구성된 파워트레인에 있다.


쉐보레 콜로라도는 GM 최신의 엔진 기술 및 액티브 퓨얼 매니지먼트 등을 탑재한 V6 3.6ℓ 가솔린 엔진에서 최고출력 312마력과 최대토크 38kg.m에 이르는 풍부한 힘과 8단 자동 변속기를 조합해 높은 효율성을 겸비하고 있다. 


이에 육중한 덩치에도 복합연비 8.3km/ℓ에 이른다. 덩치와 배기량을 감안하면 높은 효율성에 속한다. 


첫 콜로라도의 시승은 견인력과 활용도를 알아볼 수 있는 코스였다. 


콜로라도에  1.8t짜리 7인승 카라반을 견인해 나가며 'S'자와 'ㄷ'자 코스를 돌아 나오는 구간이었다. 무거운 짐칸이 차량 뒤쪽에 실려 있으면 주행성에서 이질감을 느껴질 수 있지만 콜로라도는 아무렇지 않은 듯 출발해 복잡한 코스를 돌아 나왔다. 


이는 콜로라도의 견인력은 '토우모드' 때문이라고 한국지엠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이 모드는 무거운 짐을 실은 상태에서 최적화된 변속 패턴으로 안정적이고 부드러운 주행을 돕는다.


특히 AVN 모니터를 통해 보이는 후방 카메라 화면의 '히치 어시스트' 기능은 카라반 연인고리 연결시 중심점을 맞춰주며 혼자서도 카라반을 연결하고 분리하는 것이 가능하도록 돼 있었다. 


이 기능은 더욱이 스티어링 조작과 연동 돼 어떤 각도에서도 차량과 카라반을 쉽게 연결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 또 콜로라도를 단독으로 운전할 때는 일반 차량의 후방카메라처럼 주차 라인을 알려주는 기능으로 선택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다음코스는 험로주행에서 활용할 수 있는 콜로라도의 주행성능을 알아보기 위한 슬로프코스와 오프로드코스였다. 급경사구간이 많아 등판능력과 운전의 편의성 등을 알아 볼 수 있는 구간이었고 픽업트럭의 새로운 가능성을 엿볼 수 있는 코스였다.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 /사진=미디어펜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가 슬로프 정상에 올라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미디어펜

   
한국지엠 아메리칸 정통 픽업 쉐보레 콜로라도는 강력한 프레임바디로 비틀림강성이 뛰어나 어떤 상황에서도 도어 개폐가 용이하다. /사진=미디어펜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은 디젤에 비해 답답함을 느낄 수 있다. 하지만 콜로라도는 이런 선입견을 용납하지 않았다. 가솔린의 육중한 픽업트럭이지만 필요할 때 필요한 만큼의 힘을 고르게 전달해 운전자의 부담을 줄여준다. 


특히 탄탄한 차체는 어떤 험한 코스에서도 충분히 통과할 수 있다는 믿음감을 선사한다. 더욱이 미국스타일의 차량답게 서스펜션의 셋팅도 부드러운 편에 속한다. 이에 오프로드를 즐길 때나 일상주행 영역 모두에서 만족감을 보여줄 수 있는 차량이라는 느낌을 받았다. 


콜로라도의 가격은 △익스트림 3855만원 △익스트림 4WD 4135만원 △익스트림-X 4265만원이다. 미국에서 수입하는 '수입차'라는 점을 감안하면 충분한 경쟁력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된다.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