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 중국 상해서 탄소섬유 브랜드 홍보…거래선 발굴 나서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 참가…복합재료 시장 트렌드 제시
나광호 기자
2019-09-09 09:54

   
3~5일 중국 상해에서 열린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China Composites Expo 2019)' 내 효성첨단소재 부스/사진=효성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효성이 국내에 이어 글로벌 시장에도 탄소섬유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효성첨단소재는 지난 3~5일 중국 상해에서 열린 '차이나 컴포짓 엑스포(China Composites Expo 2019)'에 참가, 탄소섬유 브랜드 '탄섬(TANSOME®)'을 알렸다고 9일 밝혔다. 


이 행사는 매년 상해에서 열리는 아시아 최대 국제 복합재료 산업박람회로, △글로벌 탄소섬유 제조업체 △주요 복합재료업체 △설비업체들이 대거 참가한다.


효성은 이번 전시회에서 전선 심재·수소차용 고압용기 등 '탄섬'으로 만든 제품을 전시, 기술력·품질을 홍보하고 아시아 지역에 브랜드 인지도를 높였다.


이와 함께 탄소섬유 복합재료 시장의 트렌드를 제시하고 고객들을 직접 만나 거래선 발굴에 나섰다. 


조현준 회장은 "탄소섬유 후방산업의 가능성이 무궁무진하고, 수소경제로 탄소섬유의 새로운 시장이 열린 만큼 탄소섬유를 더욱 키워 '소재강국 대한민국' 건설에 한 축을 담당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탄소섬유는 철에 비해 무게는 4분의 1이지만 강도는 10배 이상 강한 섬유로, 효성은 지난 2011년 국내 기업 최초로 독자 개발에 성공했다. 2013년부터 전북 전주에 연산 2000톤 규모의 탄소섬유 공장을 건립해 운영하고 있으며, 2028년까지 탄소섬유 산업에 총 1조원을 투자해 연산 2만4000톤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