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평택 공장 방문 격려
무분규 임금협상 타결 감사 및 회사 정상화 방안 동참 당부
김상준 기자
2019-09-11 14:48

   
예병태 쌍용차 대표이사, 평택 공장 방문 격려 / 사진=쌍용차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예병태 쌍용자동차 대표이사가 평택공장을 방문해 직원들을 격려했다.


11일 쌍용차는 예병태 대표이사가 추석을 앞둔 지난 10일 생산 현장을 방문해 직원들과의 스킨십 경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임직원들에게 국내 자동차 산업이 노사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회사의 생존과 고용안정을 위해 생존경영에 역량을 기울여야 한다는 것에 공감하고 업계 최초로 임금협상에 합의해 10년 연속 무분규 타결이라는 결과를 만들어준 것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전했다.


예병태 대표이사는 “국내외 자동차 시장이 침체를 겪고 있는 상황에서 회사의 위기극복에 뜻을 모아 준 직원들에게 감사하다”며 “노사 간 충분한 공감과 대화를 통해 마련되는 내부의 선제적인 자구노력은 회사의 지속적인 성장 기반을 공고히 하는 원동력이자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예병태 대표이사는 지난 4월 취임 직후 평택공장 생산라인 방문을 시작으로 팀장, 현장감독자 등 직급별 및 사업장별로 CEO 간담회를 갖고 “제대로 소통하는 조직이 제대로 성과를 낼 수 있다”며 소통의 중요성을 언급한 뒤 임직원들과의 지속적인 커뮤니케이션 행보를 이어오고 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