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창사 20주년 기념식 개최…"모든 역량 수주에 집중"
내달 사사 발간 예정…'항공우주를 향한 꿈과 도전'
나광호 기자
2019-09-27 16:17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항공우주산업(KAI)은 10월1일 창사 20주년을 맞아 27일 사천 본사에서 '창사 20주년 창립기념식'을 갖고 미래 100년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안현호 사장은 창립기념사에서 "척박한 환경에도 KAI 임직원과 협력업체의 노력 및 정부 유관기관의 지원이 어우러져 눈부신 성장을 이뤄냈지만, 지난 5년간 매출과 수주의 정체로 위기 상황"이라며 "지속 성장이 가능토록 튼튼한 KAI로 거듭나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사장은 "경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모든 역량을 수주에 집중해야 하고, 뼈를 깎는 원가절감과 선제적 연구개발로 수주 경쟁력을 향상해야 한다"면서 "대한민국 항공우주 대표 업체로서 미래  비전을 제시하고 중소협력업체와 상생하는 체계를 만들자"고 당부했다.


KAI는 1999년 국내 항공우주산업 육성을 위해 대우중공업·삼성항공·현대우주항공의 항공사업부를 통합해 설립됐으며, 지난 20년간 △기본훈련기 KT-1 △초음속 고등훈련기 T-50 △경공격기 FA-50 △다목적기동헬기 수리온 등 다양한 국산 항공기 개발에 성공했다.  


또한 에어버스·보잉 등 글로벌 항공기 제작업체 파트너로서 민항기 설계와 제작에 참여하고, 무인기·위성·발사체 등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27일 KAI 사천 본사에서 열린 '제20주년 창립기념식'에서 안현호 사장이 기념사를 하고 있다./사진=한국항공우주산업


KAI는 세계 항공우주시장의 후발주자라는 난관을 극복하고 인도네시아·터키·페루·이라크·필리핀·태국·세네갈 등 7개국에 KT-1과 T-50을 수출하는 등 항공기 수출 산업화도 견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한국형전투기(KF-X)·소형무장헬기(LAH)·소형민수헬기(LCH) 개발로 도전의 역사를 이어가고 있으며, 향후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미래 항공우주기술 연구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부연했다. 


KF-X 개발사업은 26일 상세설계(CDR)를 마치고 시제 1호기 부품 제작을 진행 중이다. LCH는 지난해 7월 초도비행에 성공하고 비행시험을 진행 중이며, LAH는 올 7월 초도비행 성공 후 본격적인 비행시험에 착수했다.


KAI는 미래 항공기 기술 확보를 위해 전투용무인기(UCAV)·수직이착륙무인기(VTOL)·개인이동형비행체(PAV) 등 자체선행연구를 진행 중이며, 차세대 중형위성 개발로 우주 산업화도 준비하고 있다. 


한편, KAI는 다음달 말 20년 사사를 기록한 900페이지 분량의 '한국항공우주산업 20년사 : 항공우주를 향한 꿈과 도전' 책자를 발행할 예정이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