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협력사 손잡고 미국 시장 개척 나서
19개 중소기업과 시장개척단 구성…뉴올리언스서 출정식 개최
나광호 기자
2019-11-20 16:35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19개 협력중소기업과 함께 시장개척단을 구성,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출정식을 개최했다. 세계 최다 원전운영 국가이자 신규건설·설비개선·계속운전 등 무한한 기회를 가진 미국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함이다.


20일 한수원에 따르면 원전 기자재 해외수출 전문법인인 코리아누클리어파트너스(KNP)와 함께 기획한 이번 시장개척단에는 한수원 유자격 공급자 등 직접 협력사 뿐만 아니라 2차 협력사도 함께한다.


한수원은 올해 터키·스페인·베트남·라오스에 협력중소기업 57개사를 시장개척단으로 파견한 바 있으며, 이번 미국 시장개척단은 19일부터 사흘간 뉴올리언스 모리얼 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국제 에너지·전력산업 박람회 '파워젠 인터내셔널 2019(PowerGEN International 2019)'의 매칭 프로그램에 참여해 현지 바이어들을 만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양국의 협력관계를 강화하고 참가기업의 수출역량을 끌어올리기 위해 박람회 주최측과 함께 이날 '2019 한-미 전력산업 세미나'를 개최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앞줄 오른쪽에서 5번째) 등 시장개척단이 19일(현지시각) 미국 뉴올리언스 모리얼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한-미 전력산업 세미나'에서 출정식을 열고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행사에서는 △'북미 시장 진출방안과 법률환경'(코트라 댈러스 무역관) △미국 및 글로벌 신재생 에너지 시장현황(KNP) △'미국 원전 현황과 전망, 그리고 기회'(한수원 미주지사) 등을 주제로 하는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시장개척단은 컨트롤 시스템·엔지니어링·디자인·플랜트 등 다양한 분야의 40여개 유력 현지 기업과 B2B 미팅을 진행했으며,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참가기업 담당자와 직접 수출 현안에 대해 토론하기도 했다.


정 사장은 "양국의 발전 산업 관계자들이 만나서 협력방안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며 "내년에도 국내 중소기업이 경쟁력을 강화, 더 넓은 세계시장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직접 진두지휘하는 등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