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16차 한중일 FTA 공식 협상 개최…"동북아 번영 이루자"
27일부터 사흘간 서울서 열려…시장 개방·투자·통관·전자상거래 등 전 영역 걸쳐 논의
나광호 기자
2019-11-26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제16차 한중일 자유무역협정(FTA) 공식협상이 오는 27일부터 사흘간 서울에서 개최된다.


26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 협상에는 여한구 통상교섭실장, 왕셔우원 중국 상무부 부부장, 카가와 타케히로 일본 외무성 국제경제대사를 수석대표로 하는 협상단이 참석한다.


이번 협상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 협정문 타결 이후 최초로 개최되는 것으로, 3국은 RCEP 보다 높은 수준의 자유화를 목표로 상품·서비스시장 개방 및 투자·원산지·통관·경쟁·전자상거래 등 모든 영역에 걸쳐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여 실장은 "글로벌 통상환경의 불확실성이 지속되는 있는 상황에서 개최되는 이번 협상에서 한중일 3국이 역내 교역 투자와 경제협력 활성화 방안을 협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RCEP 협정문 타결을 모멘텀으로 삼아 상호 윈윈할 수 있는 방향을 모색, 동북아 역내 경제 협력과 번영의 기초를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