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상호금융 개인사업자대출 81조1000억…전년比 20.3% 증가
김하늘 기자
2019-12-05 11:13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올해 신협, 새마을금고 등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이 20% 증가했다. 


5일 금융위원회는 정부서울청사에서 기획재정부와 행정안전부,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계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상호금융정책협의회를 개최하고 이같이 밝혔다. 


상호금융권의 개인사업자대출 잔액은 지난 9월 말 기준 81조100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말(67조4000억원) 대비 13조7000억원(20.3%) 늘어났다. 


금융위는 대출 증가율 20%는 절대적으로 높은 수준이지만 2016년(연간 기준) 48.1%, 2017년 61.7%, 2018년 38.5%에 비하면 증가세는 점차 둔화하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9월 말 기준 상호금융권 가계대출은 302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7조3000억원(2.3%) 감소했다. 


9월 말 상호금융권의 가계대출 연체율은 1.71%로 지난해 말 1.20% 대비 0.51%포인트 올랐다.


상호금융권 집단대출 잔액은 9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말(17조4000억원) 대비 7조6000억원(43.8%) 줄었다. 


한편, 상호금융권은 각 기관의 근거 법률 차이로 규제 차익이 발생하는 만큼 영업행위·지배구조 관련 규제를 일원화하는 방안을 추진할 방침이다.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