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EU FTA 이행위, 서울서 개최…"철강 세이프가드 개선하라"
FTA 이행상황 점검…통상현안·업계 애로사항 해소방안 등 논의
나광호 기자
2020-02-03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EU 자유무역협정(FTA) 이행위원회가 오는 4일부터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번에 개최되는 것은 상품무역위원회, 자동차 및 부품 작업반, 의약품 및 의료기기 작업반 등 3개다. 양측은 오는 7일까지 FTA 이행상황을 점검하고, 통상현안 및 업계 애로사항 해소 방안 등을 논의할 계획이다.


우리측에서는 노건기 산업부 통상정책국장을 비롯해 국토교통부, 환경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관계자 등이 참석한다. EU측에서는 통상총국 아시아·남미담당 국장대리, 주한EU대표부 등으로 구성된 대표단을 파견한다.


한-EU FTA는 발효 8년을 경과했으며, 그간 관세철폐 등으로 양측간 교역확대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위원회에서는 비관세장벽 해소 등을 통한 양측 기업의 FTA 활용 제고 방안에 중점을 두고 협의가 진행될 예정이다.


산업부는 EU의 개인정보보호법(GDPR) 적정성 결정 및 EU 철강 세이프가드 조치의 개선이 이뤄질 수 있도록 우리측의 입장을 강력히 전달하겠다고 밝혔다.


산업부 관계자는 "이번 기회가 양측 간 시장접근성을 높이는 한편, 기업간 투자 및 진출을 촉진하는데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