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펜TV] 중국 쉴드치기 바쁜 곳, 사상 초유의 문자전송까지
김규태 기자
2020-03-04 08:57

   
[미펜TV] 중국 쉴드치기 바쁜 곳, 사상 초유의 문자전송까지./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김규태 기자] 한국발 입국제한 국가가 3일 오후 3시를 기준으로 6곳 늘어 총 89개 나라가 됐습니다. 한국발 입국을 전면금지하거나 일정기간 금지하는 나라는 37개 나라로 늘어났고요. 한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을 격리하는 나라는 중국을 비롯해 22개 나라입니다. 우리나라 국격은 완전히 전세계 바닥으로 추락했습니다.


이 와중에 정부 부처 한 곳은 기자단에게 사상 초유의 '해괴한' 문자를 전송해 논란을 일으켰는데요, 중국측 해명 입장을 구구절절히 그대로 전하는 내용이었습니다. 미펜TV가 이에 대해 밝힙니다.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