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종합화학, '딥체인지' 박차…"친환경 제품 비중 50% 늘린다"
고기능성 소재·자동차용 경량화 소재 기술개발 투자 및 M&A 등 진행
나광호 기자
2020-05-25 10:1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SK종합화학이 현재 20% 수준인 친환경 제품 비중을 2025년 70% 이상으로 늘린다는 목표를 수립했다.


25일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은 지난 20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구성원과의 대화'에서 "코로나19를 겪으며 아무리 좋은 비즈니스와 시스템도 한순간에 붕괴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나 사장은 "안전·보건을 위한 멸균 포장재와 일회용 의료기기를 위한 화학소재 및 언택트 소비문화 확산이 불러 온 간편 가정식·위생용품 등에서 플라스틱의 필요성이 재조명 되기도 했다"고 분석했다.


그는 "폐플라스틱 이슈 등 환경 문제에 직면한 화학 비즈니스는 지금까지와는 완전히 다른 비즈니스로 변화하지 않으면 생존이 불가능하다"면서 "이런 현상은 화학사업이 당면하고 있는 도전과 기회를 당장의 현실로 옮겨 놓았다"고 부연했다.


또한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플라스틱의 순기능은 발전시키면서 폐플라스틱을 완전히 재활용하는 자원 선순환 체계를 구축하지 않으면 우리 사업의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화학 사업이 더 이상 설 땅이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사장은 "SK종합화학이 미래에도 지속 성장할 수 있는 유일한 방안은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가 될 것"이라며 "화학제품의 순기능을 '그린'에 접목시켜 인류 삶의 질을 높이면서, 동시에 친환경이어야 하는 혁신적 가치를 제공하는 'Green for Better Life'"라고 덧붙였다.


   
나경수 SK종합화학 사장이 20일 SK서린빌딩에서 열린 '구성원과의 대화'에서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 전략'에 대해 대화를 나누고 있다./사진=SK이노베이션


SK종합화학은 '그린 중심 딥체인지 전략'의 중점 과제로 ▲고기능성 친환경 제품 확대 ▲고객 개념 확장 및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을 통한 경제적가치와 사회적가치 동시 추구 ▲기술 기반의 폐플라스틱 재활용 사업 역량 확보 등을 제시했다.


특히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일 수 있는 고기능성 소재, 재활용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단일 포장 소재, 연비 향상과 배출가스 저감에 탁월한 자동차용 경량화 소재 등을 중심으로 친환경 제품 비중을 대폭 확대할 방침으로, 이에 필요한 역량은 기술개발 투자와 M&A 등으로 확보한다는 전략이다.


화학제품의 친환경 전환을 위해 2·3차 직접 고객뿐 아니라 폐 플라스틱 수거·재활용 업체와 정부 및 학계까지도 확장된 고객으로 정하고,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친환경 플라스틱 생태계 조성과 고객들에게 필요한 소재 개발 등을 위한 플랫폼으로 온·오프라인 커뮤니티 구축 및 친환경 포럼 개최 등의 후속조치도 강구한다.


SK종합화학은 폐플라스틱의 자원 선순환을 위해 다시 화학제품의 원료로 활용될 수 있도록 하는 고도화된 열분해 기술 확보, 자연상태에서 분해됨으로써 재활용이 불필요한 생분해성 수지도 개발해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 사장은 "그린 중심의 딥체인지는 눈앞의 실적을 넘어 기업의 미래 생존을 담보하고 기업 가치를 더욱 높이는 근본적인 방안"이라며 "플라스틱 자원순환 생태계를 가장 효율적으로 개선하고 새로운 그린 패러다임을 주도하는 친환경 화학사업 분야의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