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중공업, 세계 최초 스마트 셔틀탱커 인도
최적 연비 경제운전·육상 지원 강화…운영비 절감 기대
나광호 기자
2020-05-28 10:37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삼성중공업은 거제조선소에서 건조한 15만톤급 셔틀탱커 '이글 페트롤리나(Eagle Petrolina)'호를 싱가포르 선사 AET 탱커스에 성공적으로 인도했다고 28일 밝혔다.


이 선박에는 삼성중공업이 독자 기술로 개발한 스마트십 솔루션 에스베슬(SVESSEL)이 탑재됐으며, 셔틀탱커로서는 세계 최초로 노르웨이·독일 선급인 DNV GL이 공식 인증한 스마트 선박이다.


세계적 검사·인증 기관인 DNV GL은 2018년 11월, 최신 스마트 선박이 갖춰야 할 기술 요건을 새롭게 정의하고 엄격한 심사를 통과한 선박에 한해 '스마트십 기술 인증(CG-0508 SMARTSHIP DESCRIPTIVE NOTATION)'을 부여, 기술에 대한 신뢰성을 높이고 있음.


   
DNV GL이 인증한 세계 최초 스마트 셔틀탱커./사진=삼성중공업


이글 페트롤리나호는 에스베슬을 통해 최적의 연비를 낼 수 있는 운항 경로·엔진 출력·선박 기울기(Trim) 등의 정보를 제공받고, 연료 소비량·CO2 배출량과 같은 운항 정보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할 수 있어 환경규제 대응 및 경제 운전이 가능하다.


또한 육상 관제실에서도 선박 운항 정보를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어 해당 선박은 물론 선단에 대한 운항 지원과 관리가 수월해져 운영비도 절감 할 수 있다.


비달 돌로넨(Vidar Dolonen) DNV GL 코리아 대표는 "삼성중공업과 개발중인 최신 스마트십 기술은 선사에게 기술의 안전성을 제공하는 동시에 엄격해지는 환경규제와 선원 부족 현상에 가장 경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솔루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중공업은 스마트십 기술 경쟁력을 한층 더 끌어올리기 위해 DNV GL과 2022년까지 승선 인력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최신 자율운항선박 기술 확보를 목표로 공동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