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드, 코로나19 대응 "인테리어 내구성 높인다"…R&D 돌입
손 세정제 등 화학제품에 강한 인테리어 소재 개발 테스트
김상준 기자
2020-07-08 00:50

   
2020 포드 익스플로러/사진=미디어펜 김상준 기자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포드가 코로나19로 손 세정제 사용이 크게 늘자 차량 인테리어를 보호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돌입했다.


최근 운전자들이 차량에 탑승할 때 손 세정제를 빈번하게 사용하고 있다. 이는 운전자의 위생에는 도움이 되지만, 차량 내부를 훼손할 가능성이 커진다. 손 세정제의 에탄올 같은 화학물질은 특수 마감재로 보호되지 않는 한 차량 내부 표면을 빠르게 마모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마크 몽고메리 포드 영국 던튼 테크놀로지 센터 소재 수석 재료 엔지니어는 "몇 년 전부터 손 세정제 사용이 증가하고 있어, 우리는 오래전부터 관련된 테스트를 시행해 왔다”며, “가장 무해해 보이는 제품이라도 표면과 접촉하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데 특히 손 세정제, 선로션, 방충제 등은 피해를 줄 수 있다"고 말했다.


포드의 엔지니어들은 오랫동안 차량에 사용되는 재료에 대한 신제품을 테스트해 왔다. 테스트 결과에 따라 엔지니어들은 차량 내부가 어떤 상황에서도 양호한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보호 코팅의 화학 구조를 개선하기도 했다. 이와 같은 테스트는 고객 서비스 부서에서 판매하고 있는 기타 부속품 및 플라스틱 커버 등에도 적용된다.


또한, 포드는 극한의 조건에서 차량에 쓰이는 재료를 테스트하여 손 세정제로 인한 내부 부식이나 추후 새로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에 내부 인테리어가 견딜 수 있고, 고객의 차량이 더 오랫동안 최적의 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


영국 던튼과 독일 쾰른에 있는 포드팀은 무더운 날 해변에 주차된 차량이 도달할 수 있는 내부 온도인 74°C에서 재료 샘플을 테스트하고, 최대 1152시간, 약 48일 동안 샘플에 자외선을 투사하여 태양에 대한 장시간 노출을 시뮬레이션한다. 


또한, 플라스틱이 가장 부서지기 쉬운 온도인 -30°C의 낮은 온도에서 플라스틱이 깨지지 않도록 무거운 고무공을 반복적으로 튕기며 플라스틱의 강도를 테스트한다.


다양한 연구개발을 통해 향후 포드 차량은 손 세정제를 비롯해 화학제품들로부터 강한 내구성을 가진 실내 인테리어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가 모인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