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체코 사회복지시설·학교에 물품 지원
현지 방문 봉사활동 무산 영향…전통차·학생용 백팩·수건 등 전달
나광호 기자
2020-08-05 15:02

   
전영태 한수원 상생협력처장(왼쪽에서 5번째)이 5일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에 체코 지원을 위한 물품을 전달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 수출을 타진하는 체코에 따뜻한 선물을 전한다.


한수원은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에 우리 전통차, 학생용 백팩, 수건 등의 물품을 지원키로 했다고 5일 밝혔다.


한수원은 앞서 체코 현지 학교·보육원·노인시설 등 11개 기관 1500여명을 대상으로 사전 선호조사를 실시했으며, 물품은 한국대학사회봉사협의회를 통해 이달 중으로 현지에 전달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수원은 2017년부터 해오름동맹대학(동국대·위덕대·울산대·한동대·포스텍·UNIST)과 체코 현지 봉사활동을 시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로 무산됐다. 이에 따라 지속적인 교류와 상호협력을 통한 우호적인 관계 유지 및 긍정적인 여론 형성을 위해 부득이하게 물품 지원으로 대신하기로 한 것이다.

 

전영태 한수원 상생협력처장은 "코로나19 여파로 현지 봉사활동을 할 수 없어 아쉽지만 작게나마 물품 지원으로 현지 주민들이 위안을 받고, 양국간 우호관계를 돈독히 하는 밑거름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