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시승기]확실해진 중형세단 경쟁력…매력적인 쏘나타 N라인
김태우 기자 | 2020-12-03 14:28
스포티 세단 여건 모두 갖춘 중형세단 대표
탄탄한 기본기 쏘나타, 파워풀한 퍼포먼스 추가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대한민국 대표 중형세단 현대자동차 쏘나타의 새로운 모델 쏘나타 N라인은 고성능 N브랜드로 출시될 쏘나타N의 기대감을 높이는 차였다. 


현대자동차의 고성능 N브랜드의 맛보기 차 N라인이 중형세단으로 확장됐다. 기존 준중형과 소형에만 국한됐던 N브랜드 차급이 확대되며 현대차 고성능 모델에 새로운 시대가 열린 것이다.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 /사진=미디어펜


글로벌 시장에서 밋밋한 느낌의 차로 평가받으며 싼맛에 타는 차로 이름을 알렸던 현대차가 고성능버전의 다양한 모델 출시를 예고하며 전체적인 브랜드 이미지를 젊게 바꿔나가고 있는 것이다.


이런 시작점이 최근 출시를 알린 쏘나타 N라인이다. 밸런스에서는 높이 평가 받았던 신형 쏘나타(DN8)가 고출력 엔진을 만나며 비로소 본가를 드러낼 수 있는 여건이 갖춰진 것. 아직 완벽한 스포티 세단은 아니지만 누구나 N감성을 느껴볼 수 있는 중형세단이 탄생했다. 


이런 쏘나타 N라인을 인제스피디움에서 직접 체험해 봤다. 


쏘나타 N라인은 기존의 자연흡기 2.0 가솔린 엔진을 대신해 최고출력인 290마력(ps), 최대토크 43.0 kgf·m의 성능을 발휘하는 2.5 터보 가솔린 엔진과 8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N DCT)를 탑재했다. 


출력이 부족해 헐렁했던 가속성을 보충하고 N DCT로 민첩한 변속이 가능해 졌다. 


이런 쏘나타 N라인은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불과 6.5초만에 도달한다. 여기에 런치 컨트롤을 사용하면 6.2초까지 기록을 앞당길 수 있다. 기본기 탄탄한 밸런스에 파워풀한 파워트레인이 추가된 만큼 현대차 역시 쏘나타 N라인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의 스티어링휠에는 N로고가 밖혀있다.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1열 인테리어.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 /사진=미디어펜


이에 시승행사를 일반도로가 아닌 서킷에서 진행하며 다양한 매력을 극한으로 끌어올릴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슬라럼과 긴급제동, 제로백, 서킷주행 등에서 느껴본 쏘나타 N라인은 정확한 포지션에 위치한 차라는 것을 체감할 수 있었다. 확실히 기존의 쏘나타보다는 강력한 퍼포먼스를 보여줬지만 극한의 성능을 발휘하는 벨로스터 N과는 다른 모습이었다. 


하지만 일반적인 고객입장에서 충분히 고성능을 체험해 볼 수 있는 여건들은 갖추고 있다. 가족을 생각하는 젊은 아빠들에게 새로운 선택지가 생긴 셈이다. 가족과 운전할 때는 노멀모드에서 부드럽게 주행하다가 혼자서는 스포츠나 스포츠 플러스 모드에서 스피드를 즐겨 볼 수 도 있는 모델이 쏘나타 N라인이기 때문이다. 


국내 브랜드에서 출시되는 중형세단들이 현재는 모두 스포티함을 강조하고 있는 모습이다. 하지만 이중에서 가장 강력한 모델은 쏘나타 N라인이다. 가속성과 제동력, 스포티함을 지향하는 모델에 있었으면 하는 런치컨트롤 등 다방면에서 매력적인 모습을 갖추고 있기 때문이다. 


다양한 기본주행 테스트를 마치며 쏘나타 N라인에 적응한 뒤 본격적으로 서킷주행에 들어갔다. 이런 방식은 현재 현대차그룹이 진행중인 드라이빙 아카데미에서 체험할 수 있는 순서다. 아무리 운전을 잘 하는 사람도 차에 적응하는 시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필요한 코스다.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도 기본모델과 같은 인테리어의 버튼베열을 갖고 있다.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은 전체적으로 전용소재를 활용해 고급스럽고 스포티한 감성을 살려 꾸며져있다.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로고.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 /사진=미디어펜


서킷에 들어서면서도 첫 주행에서는 노멀 모드로 운전하며 차에 적응하는 시간을 갖았다. 이후 스포츠모드에서 본격적으로 서킷을 공략하니 코너를 돌아나갈 때 마다 입가에 미소가 번지게 된다. 


미리 그려본 예상대로 코너에 진입했을 때 원하는 위치에 도착해 있는 쏘나타 N라인에 운동성과 퍼포먼스 때문이다. 부족함 없이 잘 뿜어내는 출력과 원하는 만큼 정확하게 멈춰주는 제동력, 이미지대로 움직여주는 운동성 등으로 마치 레이서가 된 듯한 느낌을 선사한다. 기본기에 충실한 차 쏘나타였기에 출력을 높여주며 부족함이 채워진 결과다. 


특히 세미버킷 스타일의 시트는 일상에서는 무리 없는 편안한 승차감을 보이고 서킷에서도 잘 미끄러지지 않는 소재로 운전자를 잘 잡아준다. 이에 좀 더 과감하게 차를 운전해도 고정된 자세를 어느정도까지는 유지시켜준다. 


다만 진짜 N브랜드로 출시된 모델이 아니기 때문에 수입차들의 고성능 버전모델들과 비교하면 아쉬움이 남는다. 하지만 향후 출시될 쏘나타 N라인이 아닌 쏘나타N의 기대를 높일 수 있는 중요한 모델이다. 


이런 쏘나타 N라인의 가격은 △프리미엄 3053만원 △익스클루시브 3495만원 △인스퍼레이션 3642만원이며 최상위 모델 N파츠까지 더한 풀옵션의 가격은 4307만원이다.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 /사진=미디어펜

 
현대자동차 고성능 중형세단의 시작을 알리는 쏘나타 N라인. /사진=미디어펜



[미디어펜=김태우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