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국조선해양, LNG운반선 등 3척 수주…2880억원 규모
나광호 기자 | 2021-01-11 16:08
LNG 재액화시스템 적용…17만4000㎥급 LNG선 2척 등 옵션 계약 3척 포함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총 2880억원 규모의 선박 3척을 수주하며 수주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조선해양은 최근 라이베리아·오세아니아·아시아 소재 선사와 17만4000㎥급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과 4만㎥급 액화석유가스(LPG)운반선 및 5만톤급 석유화학제품운반(PC)선 1척에 대한 건조계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특히 이번 계약에는 동급 LNG운반선 2척, LPG운반선 1척에 대한 옵션도 포함돼 추가 수주(총 4500억원 규모)도 가능하다.


이번에 수주한 LNG운반선은 길이 289.9m, 너비 46.1m, 높이 26.3m로, 전남 영암의 현대삼호중공업에서 건조돼 2023년 하반기까지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이다. 운항 중 발생하는 증발가스를 재액화해 경제성을 한층 높이는 LNG재액화시스템도 적용된다.


 
현대중공업이 건조한 LNG운반선의 시운전 모습/사진=현대중공업그룹


LPG운반선은 길이 180m, 너비 28.7m, 높이 18.7m로 현대미포조선에서 건조돼 2023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될 예정으로, PC선 1척은 현대베트남조선에서 건조돼 2022년 상반기 선주사에 인도 예정이다.


한국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 전 세계에 발주된 대형 LNG선 52척 중 21척을 수주하며 세계에서 가장 많은 수주 실적을 올렸다"면서 "앞선 기술력과 풍부한 건조 경험 바탕으로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조선해운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리서치는 올해부터 2025년까지 연 평균 51척의 대형 LNG운반선이 발주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또한 지난해 코로나19의 장기화로 글로벌 선박 발주량이 주춤했으나, 선사들의 발주 움직임이 재개됨에 따라 추가 수주에 대한 업계의 기대감도 높아지고 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