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화디펜스, 호주서 레드백 장갑차 완제품 첫 공개
나광호 기자 | 2021-01-12 15:04
'전투기 적용' 최첨단 센서·방호력·기동성 앞세워 LAND 3단계 사업 수주 모색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디펜스가 개발한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 완성 시제품이 호주 멜버른에서 첫 선을 보였다.


12일 한화디펜스에 따르면 이날 포탑과 센서 및 각종 무장체계가 통합된 실물을 공개하는 행사에는 빅토리아주정부·현지 협력사··한화디펜스 호주법인·대사관 관계자 및 20여개 현지 언론 등이 참석했으며, 한화와 빅토리아주가 현지 생산시설 건립 등 투자유치 협력에 대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레드백은 호주 육군의 요구 성능에 맞춰 설계·개발된 차세대 보병전투장갑차로, 한화디펜스의 기동 및 화력체계 개발 역량과 호주·이스라엘·캐나다·미국 등의 방산 기술이 접목됐다. 최고속도는 시속 65km로, 승무원 3명을 포함해 최대 11명이 탑승할 수 있다.


이스라엘 Plasan과의 기술협력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의 특수 방호 설계 및 강화 구조가 적용됐으며, 토션바 형식의 완충장치 대신 '암 내장식 유기압 현수장치(ISU)'를 사용하면서 생긴 여유 공간에 폭발충격 완화장치를 장착한 것도 특징이다.


한화디펜스는 ISU를 탑재한 것이 차량 무게를 줄이고 지면 상태에 따라 능동적으로 충격을 흡수하는 등 승차감을 향상시킨다고 설명했다. 또한 복합소재 고무궤도를 장착하면서 주행성능·내구성이 개선되고, 진동과 소음이 줄어드는 효과가 발행한다고 덧붙였다.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 레드백/사진=한화디펜스


능동위상배열(AESA)레이더 등 첨단 전투기에 적용되는 장비를 이용해 날아오는 대전차미사일 등을 사전에 포착해 요격하는 '아이언 피스트' 능동방어 기술과 차량 내부에서 특수 헬멧을 활용해 외부 360℃를 감시할 수 있는 '아이언 비전' 등을 갖춘 것도 강점이다.


포탑의 경우 이스라엘 Elbit의 기술을 바탕으로 호주 EOS의 원격무장·광학장치·사격통제장치 등이 결합된 호주 버전의 T2000 모델이 탑재될 예정으로, 30mm 주포와 7.62mm 기관포 등도 주요 무장으로 달린다. 자동유탄발사기와 Spike LR2 대전차미사일 등도 장착된다.


손재일 한화디펜스 대표는 "레드백은 지난 40여년간 쌓아온 기술력과 노하우가 집약된 동급 최강의 미래형 보병전투장갑차"라며 "현지 시험평가에서 압도적인 기술과 성능으로 K-방산의 우수성을 입증하고 호주 사업 최종 경쟁에서 승전보를 전해올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편, 호주 육군은 올 하반기까지 레드백과 경쟁사 제품의 △차량성능 △방호 △화력 △운용자 평가 △정비·수송 시험평가를 진행한 후 2022년 상반기 우선협상대상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호주 정부는 LAND 400 3단계 사업에 획득비용과 훈련 등 각종 지원체계 확보 및 시설 건설 등의 명목으로 14~20조원의 예산을 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