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나경원 "장관도 2차 가해 확인...우상호, 사퇴가 도리"
조성완 기자 | 2021-02-19 10:27
19일 페북 통해 "성폭력 피해자에 2차 가해 한 사람이 무슨 낯으로..."

[미디어펜=조성완 기자]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19일 정영애 여성가족부장관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의 ‘박원순 롤모델’ 발언을 2차 가해라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쯤되면 스스로 후보직에서 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촉구했다.


나 후보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우 후보는 후보직 사퇴하고, 민주당은 공천을 철회해야 한다’는 제목을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이 임명한 장관조차 2차 가해를 확인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번 재보궐선거의 발단을 제공하게 된 그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사람이 도대체 무슨 낯으로 서울시장을 해보겠다고 말할 수 있는가"라고 비판했다.


 
나경원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사진=국민의힘 제공

나 후보는 민주당을 향해서도 “어제 정 장관의 발언을 똑똑히 들었을 것이다. 원래 문 대통령이 만든 당헌당규대로 하십시오”라고 촉구했다.


그는 “공당으로서 소속 전임시장의 성비위에 무한 책임을 지지는 못할망정, 억지로 당헌당규까지 고쳐가며 후보까지 낸다는 것은 도저히 상식적으로 납득할 수 없다”면서 “지금이라도 민주당은 공천을 철회하십시오”라고 말했다.


박영선 민주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를 향해서는 “박 후보도 피할 수 없다. ‘박 시장님과 함께했던 사진을 하염없이 바라봤다. 믿지 않는다. 허무하다’던 박 후보의 선거운동을 지켜보는 피해자의 마음은 어떻겠습니까”라고 지적했다.


나 후보는 “게다가 박 후보는 같은 여성이다. 그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을 것”이라며 “지금 민주당과 후보들이 보여주는 모습이 계속되는 2차 가해”라고 날을 세웠다.


앞서 18일 정 장관은 국회에서 열린 여성가족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 후보가 지난 10일 페이스북에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은 제게 혁신의 롤모델이었고 민주주의와 인권을 논하던 동지"라는 글을 올린 것에 대해 "피해자에게 2차 가해가 될 수 있는 상처를 주는 언행은 누가 되든 자제해야 한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