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윤호중 "윤석열, 밑도 끝도 없는 막장 물타기"
조성완 기자 | 2021-09-17 11:20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면초가 몰려 대선 후보 품격 벗어던져"

[미디어펜=조성완 기자]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17일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언론 공모설을 주장한 것에 대해 “밑도 끝도 없는 물타기가 막장으로 치닫고 있다”고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사면초가에 몰려 대선 후보의 자세와 품격은 벗어던지고 자신의 밑천이 제대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대검찰청이 한겨레에 고발장을 제공했다며 아무말이나 뱉고 있다”며 “관련이 없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을 끌어들이는 것도 모자라 대검 감찰부와 언론까지 정치공작의 공모관계로 규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이어 “국민의힘 역시 검·언 유착의 공범임을 유감없이 보여준다”며 “진상조사에 나섰다고 하는데 누가 어떻게 당에 고발장을 전달했는지도 밝혀내지 못했고 시간만 끌고 있다는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윤 원내대표는 특히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 전 총장이 입당한 후 공격이 들어오면 비단 주머니 3개를 드리겠다’고 말한 것을 인용해 “윤석열이 지른 불에 ‘3개의 비단주머니’가 이미 타버린 것 같다”고 비꼬았다.


그는 “애초에 범죄 혐의를 공범이 조사한다는 것이 말이 안 되지만 이렇게 변죽만 울리려면 차라리 공명선거추진단인지 혼탁선거방조단인지 괴이한 조직은 해체하는 게 낫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국민 눈속임을 하지 말고 국민의힘은 지금이라도 제대로 진상을 밝히고 책임을 지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