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빈익빈 우려...국산은 언제?
김견희 기자 | 2021-10-18 15:10
한국 정부, 1인당 90만원 선에서 협의 중

[미디어펜=김견희 기자]글로벌 제약사 머크앤드컴퍼니(MSD, 이하 머크)에서 개발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의 높은 가격이 알려지면서 저개발국과 선진국 간의 부익부 빈익빈 우려가 제기된다. 이와 함께 시간이 걸리더라도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역시 백신과 마찬가지로 국산화를 이뤄야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머크앤드컴퍼니(MSD)에서 개발 중인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 관련 일러스트./사진=연합뉴스


18일 업계에 따르면 머크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몰누피라비르'가 승인되면 미국 정부가 170만명분을 12억 달러에 구입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1명분 당 706달러로, 한화 기준으로 약 84만원인 셈이다. 


몰누피라비르는 개발 속도가 가장 빠른 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로 현재 미국 식품의약청(FDA)의 긴급사용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이 치료제는 한세트 당 200mg 캡슐 4정이 포함돼 있으며 이를 하루에 두 번, 5일 동안 모두 40알 복용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복약 방법은 증상 발생 후 5일 이내에 투여해야 한다.


한국 정부 역시 추가경정예산 178억원을 확보하고 머크의 치료약 1만8000명분 선구매 계약을 추진하고 있다. 1인당 90만원이 넘는 가격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상용화를 앞둔 먹는 치료제의 가격이 원가 보다 6배 높은 것으로 알려지면서 저소득 및 일부 중위 소득 국가는 치료제 수급에서 소외될 수도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CNN 등 현지 언론은 몰누피라비르의 원가를 12달러로 추정했다.


먹는 치료제의 가격을 낮추기 위해선 대체 품목, 복제약 등의 대중화가 필요하지만 지적재산권이 있는 한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일이다. 앞서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한 제약사들의 지적재산권 포기와 관련한 국제적 논의도 매서운 반대에 부딪히면서 무산된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전 인류를 위해 공공재로 취급되어야할 보건 수단이 독과점 및 장사 수단으로 전락하는 것은 씁쓸한 현실이지만 기업 입장에선 지적재산권을 쉽게 포기할 수 없을 것"이라며 "이러한 현상은 치료제도 백신과 더불어 국수주의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간이 걸리더라도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국산화 및 개발에 속도를 내야하는 이유이다"고 덧붙였다.


현재 국내에서는 신풍제약, 대웅제약, 진원생명과학, 동화약품, 엔지켐생명과학, 크리스탈노믹스 등 5곳에서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를 개발 중이다. 


신풍제약은 '피라맥스'(피로나리딘·알테수네이트)를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이다. 앞서 이 회사는 임상 2상 톱라인 결과 바이러스의 음성 전환율이 대조군과 차이가 없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다만 바이러스 억제 효과와 이에 대한 가능성을 확인한 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임상 3상을 신청했으며 지난 8월 승인을 받았다. 신풍제약은 내년 8월까지 성인 1420명을 대상으로 임상 3상을 이어가기로 했다.


대웅제약은 300명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한 '코비블록(성분명 카모스타트)'의 임상 2b상에서 안전성은 확인했지만, 임상적 증상 개선 기간이 위약군은 8일, 코비블록은 7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대웅제약은 부족한 부분을 보완해 추가 임상을 진행했고 해당 결과에 따라 임상 3상시험 진입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진원생명과학은 이달 초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GLS-1027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평가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계획을 승인 받고 연구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2상 임상시험은 코로나19 중등증 환자 132명을 대상으로 안전성, 유효성을 탐색하기 위해 다국가 임상시험으로 진행된다. 


엔지켐생명과학은 최근 EC-18(모세디피모드)의 임상 2상을 마쳤지만 통계적 유의성을 확보하지 못했다. 하지만 회사는 이를 바탕으로 대상자 회복기간을 주평가지표로 하는 2b/3상을 추진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동화약품은 임상 2상을 진행 중이고, 크리스탈지노믹스는 지난해 7월 임상 2상 승인을 받은 상태다.


업계 관계자는 "먹는 코로나19 치료제는 환자가 입원 없이 집에서 간편하게 복용할 수 있어 신종 플루 팬데믹을 잠재운 '타미플루'와 같은 게임체인저로 주목 받고 있다"며 "백신 접종과 더불어 위드 코로나의 핵심 요소로 꼽히는 먹는 치료제 개발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견희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