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수익·사회적가치…조현준 효성 회장 두 마리 토끼 잡는다
나광호 기자 | 2021-12-13 11:40
스판덱스·타이어코드 비롯한 주력제품 수요 확대…신사업·탄소중립 관련 사업군 경쟁력 강화

[미디어펜=나광호 기자]조현준 회장이 창립 55주년을 맞은 효성그룹의 경제적·사회적가치 창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13일 재계에 따르면 효성티앤씨는 스판덱스의 주요 원재료 부탄다이올(BDO)값 상승에도 올 4분기 4000억원 규모의 영업이익을 거둘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200% 가까이 향상된 것으로, 터키 증설분 1만5000톤 등에 힘입은 판매량 확대가 성장을 견인할 것으로 보인다.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오른쪽)이 효성중공업 테네시주 멤피스 공장에서 빌 하거티 미 상원의원과 만나 상호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사진=효성그룹


국내에서도 지난달 기준 스판덱스 가격이 톤당 1만달러를 넘기는 등 전년 동기 대비 70% 이상 상승하는 등 마스크·홈트레이닝·등산을 비롯한 분야의 수혜를 입고 있으며, 내년에도 스판덱스 및 원재료(리테트라메틸렌에더글리콜·PTMEG)를 중심으로 수익성을 끌어올릴 전망이다.


스판덱스 수요가 커지는 가운데 경쟁사들의 PTMEG 증설에 제한이 걸렸으나, 효성티앤씨는 외부 판매를 늘리는 등 설비 확충의 효과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이 과정에서 2018년 550%에 달하던 부채비율이 내년 100%대 초반으로 떨어지는 등 재무구조도 개선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바이든 행정부가 전력망·재생에너지 등에 1조2000억달러(약 1414조원) 규모의 투자 계획을 밝힌 가운데 효성중공업도 미국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있다. 멤피스 공장은 지난 9월 조 회장이 방문한 곳으로, 올해말 증설이 완료되면 연간 초고압변압기 60대를 생산할 수 있게 된다. 이는 당초 목표의 2배를 넘는 것으로, 내년 매출이 1억달러를 상회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효성첨단소재도 올 4분기 영업이익(약 1250억원)을 전년 동기 대비 800억원 가까이 늘리는 등 글로벌 시장점유율 1위를 수성 중인 폴리에스테르(PET) 타이어코드를 중심으로 실적 개선을 위한 노력을 경주하고 있다.


내년 타이어 시장이 △물류차질 완화 △코로나19 백신 접종율 확대 △차량용 반도체 수급 완화에 힘입어 올해 대비 6% 가량 성장이 점쳐지는 것도 호재로 꼽힌다. PET 타이어코드 수요가 70만톤 안팎으로 확대되고 스틸코드 가격강세도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수소경제 확산 등의 기회를 활용하기 위해 슈퍼섬유 생산력도 지난해 5350톤에서 내년 하반기 1만350톤으로 끌어올리고 있다. 이 중 탄소섬유는 국내 수소저장용기 업체와 장기공급계약을 체결했고, 압축천연가스(CNG) 연료 탱크와 전선심재향 수요가 높아지는 미국·인도 시장 공략도 가속화하고 있다. 아라미드도 판매량이 늘어나는 것으로 전해졌다.


 
효성티앤씨 인도 스판덱스 공장/사진=효성그룹


효성화학은 베트남 폴리프로필렌(PP) 설비를 증설하는 중으로, 폴리케톤 매출이 2017년 60억원 수준에서 내년 800억원을 넘길 것으로 예상되는 등 신사업도 탄소중립 트렌드에서 기지개를 켜는 모양새다. 이는 화장품 포장과 식품용 컨베이어 부품 및 수도계량기를 비롯한 분야의 수요가 커지는 영향으로, 특히 전기차 등 자동차향 폴리케톤 부품 채용이 확대되는 것이 언급되고 있다.


이에 따라 플랜트 가동률이 높아지는 중으로, 내년에 흑자전환이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미국 내 셰일 리그(시추설비) 증가 및 물류 차질 회복을 비롯한 요소에 힘입어 액화석유가스(LPG)값이 안정화되는 등 프로판탈수소(PDH) 원가 부담도 완화되고, 내년 3분기까지 삼불화질소(NF3) 생산력을 4800톤에서 6800톤으로 늘리는 것도 수익성 반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사랑의열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성금 10억원을 전달하는 등 연말을 맞아 이웃사랑도 실천하고 있다. 이는 ㈜효성·효성티앤씨·효성중공업·효성첨단소재·효성화학이 마련한 것으로, 6·25 참전용사 주거지원과 경력보유 여성 취업지원 및 취약계층 자립·생계지원 등에 쓰일 예정이다.


효성그룹은 취약계층지원·문화예술후원·호국보훈을 비롯한 3대 주제로 나눔활동을 전개하는 중으로, 지난 2일 국가보훈처에서 선정하는 '제22회 보훈문화상'에서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수상자로 이름을 올린 바 있다. 육군장병 복리후생 지원을 위해 북카페·세탁카페 등 맞춤형 사회공헌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에너지저장장치(ESS) 및 스태콤(무효전력보상장치)을 비롯해 재생에너지 시장과 동반성장하는 제품군에서도 성과를 기대하고 있다"면서 "리사이클 섬유를 비롯한 친환경 제품 마케팅을 강화하는 등 지속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