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코트라 "창업·혁신·글로벌화로 일자리 창출"
'글로벌 혁신창업과 일자리 창출 : 주요국 사례와 설문조사를 중심으로' 보고서 발간
나광호 기자
2018-02-12 11:00

[미디어펜=나광호 기자]글로벌 시장을 겨냥한 혁신창업기업 육성이 일자리 창출 해법 중 하나라는 분석이 나왔다.


코트라는 12일 발간한 '글로벌 혁신창업과 일자리 창출' 보고서를 통해 코트라 사업에 참가한 스타트업의 일자리 창출효과를 분석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설립 초기부터 글로벌 시장을 겨냥해 사업화를 시도하는 글로벌 창업은 지난 1990년대 후반 이후 해외진출에 불리한 중소 정보통신기술(ICT) 기업들이 높은 해외매출을 올려면서 주목 받았다.


이에 이스라엘·싱가폴 등 한국처럼 작은 내수시장을 가진 국가들은 글로벌 네트워크 강화를 통해 한계를 극복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이스라엘은 초기부터 창업기업의 해외시장 가능성을 평가한 후 선진국과 양자 간 펀드를 구성, 해외진출을 지원한다. 반면, 싱가폴은 해외진출보다는 글로벌 창업기업을 유치하는 '스타트업 허브 정책'에 방점을 두고 있다.


   
'넛지형 플랫폼'을 활용한 글로벌 창업 육성화 방안/사진=코트라


미국·독일 등 큰 내수시장을 보유한 국가들은 자국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정책을 추지하고 있다.


미국은 초기단계 창업지원이 쉽고 활발해야 한다는 문제의식 속에 '스타트업 아메리카 이니셔티브'를 추진한 결과, 2010년 이후 자국 내 1550여개 상당의 일자리가 창출된 것으로 알려졌다.


독일은 외국인 친화적 국제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며, 공공자금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자국 내 스타트업 창업을 적극 지원한다.


코트라가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스타트업 해외진출사업에 참가한 780사를 분석한 결과, 대상 기업의 평균 고용인원수는 연차가 높을수록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참가 기업들은 연평균 1.9명씩 고용 인원이 증가했으며, 2년 연속 참가한 기업 45개의 경우는 7명에서 15.9명으로 늘어났다.


다만 창업 초기(1~2년)과 중기(5~7년)에 일자리 창출이 정체되는 '죽음의 계곡' 현상이 나타난다며 체계적인 지원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또한 우리나라는 아직까지 해외진출에 성공한 스타트업 비율이 저조하고, 특히 소규모 스타트업은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개별적으로 대응하기 어렵다며 '넛지형 플랫폼 지원제도' 등 스타트업의 생존과 성장을 위한 글로벌화 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원석 정보통상협력본부장은 "창업기업 혼자서는 급변하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대응하기 어렵다"며 "정부와 유관기관의 맞춤형 제도를 적극 지원하면서, 창업기업의 글로벌화 생태계를 구축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