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 한국가이드스타 공익법인 투명성·재무안정성 평가‘만점’
크라운 인증 마크 획득
김하늘 기자
2018-03-14 13:05

[미디어펜=김하늘 기자] 생명보험사회공헌재단은 한국가이드스타 공익법인의 정보공개 투명성과 재무안정성 평가에서 최고 점수인 ‘별점 3개’ 만점을 받고, 크라운 인증 마크도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한국가이드스타의 평가 대상은 국세청에 의무 공시하는 국내 공익법인 8993곳이었으며, 이 중 93개 법인만이 별 3개 만점을 받았고, 크라운 인증까지 받은 법인은 3곳뿐이다. 


한국가이드스타는 국세청 홈택스 ‘공익법인 결산서류 등 공시시스템’에 공시한 결산서류를 제공받아 공익법인들의 정보공개 투명성을 평가해 매년 발표한다. 


지난해 10월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나눔실태 2015’ 보고서에 따르면, 사람들이 기부를 하기 위해 참여할 단체와 기관을 찾을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하는 요소는 기부 경험의 유무와 관계없이 ‘단체·기관이 모금한 기부금액의 투명한 운영’으로 나타났다. 


또한 기부 단체·기관의 정보를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에 대해서도 기부경험자의 81.1%, 기부무경험자의 72.7%가 ‘매우 중요하다’고 답했다. 


생명보험재단은 국내 20개의 생명보험회사가 기금을 출연해 설립한 공익 법인이다. 이에 생명보험재단은 생명보험사들이 출연한 기금을 효과적이고 효율적으로 집행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특히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분기당 1회 자체·외부 감사를 실시하며, 홈페이지에 사업보고서와 재무제표 등을 공개하고 있다. 


이종서 생명보험재단 이사장은 “생명보험재단은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려운 사람들을 위해 20개의 국내 생명보험사들이 십시일반 출연한 기금으로 운영되고 있는 만큼, 운영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각별히 노력해왔다”며 “이번 한국가이드스타 평가 결과에 안주하지 않고, 앞으로 더욱 투명하고 효율적인 기금 운용을 통해 믿음직한 공익법인으로 기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생명보험재단은 2007년 삼성생명, 교보생명, 한화생명 등 20개 생명보험회사들의 공동 협약에 의해 설립된 공익법인이다. 고령화극복 지원사업, 저출산해소 지원사업, 생명존중 지원사업, 자살예방 지원사업 등 4대 목적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의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한 다양한 특화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