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서 총기난사로 11명 사망…경찰 4명 부상
용의자, 온라인서 유대인 증오감 표출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8-10-28 11:03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미국 펜실베니아주 피츠버그의 스쿼럴 힐에 있는 유대교 예배당에서 27일(현지시간) 일어난 총기 난사 사건으로 인한 사망자가 최소 11명으로 늘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용의자 로버트 바워스(46)는 온라인 소셜미디어에서 유대교에 대한 적대심을 끊임없이 표출해왔던 것으로 알려졌다. 


   
피츠버그의 유대교 회당(시너고그)에서 총격사건이 벌어졌다./사진=연합뉴스


극우주의자들이 많이 사용하는 소셜미디어 갭닷컴에 올린 자기소개글에선  "유대인은 사탄의 자식"이라고 주장하는 등 유대인 혐오주의 글을 여러차례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27일 오후 기자회견에서 바우어스가 이날 오전 휴일 예배 중이던 유대교 예배당에 들어가 약 20분동안 총기를 난사한 후 건물 밖으로 나왔다가 경찰들과 마주쳐 다시 총격을 벌이던 중 체포됐다고 밝혔다.


이 총격으로 11명이 사망하고 경찰 4명을 포함해 6명의 부상자도 발생했다. 


FBI 피츠버그지국의 밥 존스 특별수사관은 "총격범은 시너고그로 들어가 예배를 보는 교인들을 살해했고, 경찰이 출동하자 도주하려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는 단독 범행으로 보인다"면서 "정확한 범행 동기는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