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펜

‘전권’ 놓고 결국 충돌…김병준-전원책 ‘투톱’ 결별?
김동준 기자
2018-11-09 13:28

[미디어펜=김동준 기자]자유한국당 인적쇄신의 두 축인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전원책 조직강화특별위원회(조강특위) 위원의 갈등이 악화일로로 치닫고 있다. 두 사람이 인적쇄신의 ‘전권’을 싸고 시각차를 보인 게 내홍의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앞서 비대위는 조강특위 구성 때부터 전 위원 영입에 사활을 걸었다. 당시 김용태 사무총장은 “김 위원장과 함께 삼고초려가 아니라 오고초려, 십고초려 중”이라며 전 위원 영입 의지를 피력했다. 특히 전 위원에게 부여할 조강특위 권한과 관련, 김 위원장은 “전례 없는 권한을 부여하겠다”며 사실상 쇄신작업의 전권을 위임하는 의사를 밝혔다.


그러나 문제가 생겼다. 전 위원이 영입 초기부터 ‘폭탄발언’을 쏟아낸 것. 일례로 ‘통합 전당대회’ 카드를 꺼내 들자 바른미래당으로부터의 강한 반발에 부딪혔다. 또 ‘태극기부대’까지도 보수통합의 대상으로 지목하자 김 위원장은 “이런 게 오해가 되다 보니 비빔밥이니 쓰레기니 하는 말이 나온다”며 전 위원을 향한 견제구도 날렸다.


여기에 지도체제와 당협위원장 컷오프 비율 등 사안마다 이견을 보이던 둘은 전당대회 시기를 놓고 결국 충돌했다. 김 위원장은 예정대로 내년 2월 전당대회를 연다는 입장이지만, 전 변호사는 7월 전당대회를 통한 당의 면모일신을 주장하고 있다.


두 명의 사공이 뱃머리를 뒤흔드는 양상을 두고, 정치권 안팎에서는 예정된 수순이었다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각자가 지향하는 ‘보수 대통합’의 방법론이 다른 상황에서 전 위원에 대한 김 위원장의 무리한 권한 부여가 화를 키웠다는 논리다.


실제 김 위원장은 “보수 대통합은 모두를 한 그릇에 담자는 게 아니”라며 바른미래당 등과의 무리한 ‘합당’보다는 ‘연대’에 방점을 찍은 바 있다. 물리적으로 세를 키우기보다 한국당 중심의 ‘보수 네트워크’ 구축에 의미를 둔 것. 반면 전 위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논란’ 등 한국당이 끌어안고 있는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소하고자 하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보인다.


때문에 김 위원장과 전 위원은 끝내 결별 수순을 밟을 것이라는 관측마저 나온다. 김 위원장은 전날(8일) “오늘 아침 비대위원장의 조강특위 임면권에 대해 알아보라고 했다”며 “‘면’(免)에 대해서는 비대위원장이 독단으로 결정하거나 비대위 협의를 거쳐 할 수 있다”고 했다. 전 위원을 향한 ‘최후통첩’ 성격으로 읽히는 대목이다.


이에 전 의원도 언론 인터뷰에서 김 위원장을 향한 노골적인 불쾌함을 드러내고 있어 이 같은 관측에 더욱 힘이 실리고 있다. 다만 전 위원의 해촉은 김 위원장에게도 한국당 쇄신의 동력을 떨어트리는 악재로 작용할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막판 반전 가능성도 존재한다.


한편, 조강특위는 9일 오후에 회의를 열 예정이다. 전 위원을 비롯한 조강특위 전원 사퇴설까지 나오고 있어 이날 회의가 갈등 국면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과 전원책 조직강화특위 위원 등 조강특위 위원들은 지난달 11일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었다./자유한국당 제공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