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교통상황 '정체' 극심…서울→부산 7시간 40분
한국도로공사 "오늘 교통량 517만대…47만대 수도권 나갈듯"
온라인뉴스팀 기자
2019-09-12 09:46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추석 연휴 첫날인 오늘(12일) 수도권에서 47만 대의 차량에 한 번에 빠져나가면서 극심한 정체 현상이 빚어지고 있다.


12일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늘 하루 교통량은 517만대에 달하며 이 중에서 47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이미 오전 8시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경기권과 충청권에 걸쳐 약 80km 구간에서 정체가 발생하고 있다. 특히 안성~망향휴게소, 천안분기점 부근~죽암휴게소, 신탄진~비룡분기점 구간에서 차들이 거북이걸음을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목포 방향도 비봉 부근~서해대교 부근 28km 구간, 동서천분기점~부안 42km 구간에서도 차량들이 서행 중이며 중부고속도로에서도 곳곳에서 정체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 요금소 출발 기준(승용차) 서울에서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7시간 40분 ▲울산 7시간 10분 ▲대구 6시간 40분 ▲대전 4시간 20분 ▲광주 6시간 40분 ▲목포 8시간 ▲강릉 4시간 30분 ▲양양 3시간 20분 등으로 추산되고 있다.


반대로 주요 도시에서 서울까지 소요되는 시간은 ▲부산 6시간 ▲울산 5시간 20분 ▲대구 5시간 ▲대전 2시간 20분 ▲광주 3시간 20분 ▲목포 3시간 40분 ▲강릉 2시간 40분 ▲양양 1시간 50분 등이다.


오늘 고속도로 정체는 점심시간쯤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미디어펜=온라인뉴스팀]

오늘의 인기기사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