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원전산업계 활성화 위한 '에너지혁신성장펀드' 조성
총 305억원 규모…운용사 포스코기술투자
나광호 기자
2020-05-28 15:37

   
28일 열린 열린 '에너지혁신성장펀드1호 출범식'에서 정재훈 한수원 사장이 발언하고 있다./사진=한국수력원자력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국수력원자력이 원전산업계 성장 역량을 높이고 수출 및 원전해체산업 진입 촉진을 위해 '에너지혁신성장펀드1호'를 조성했다.


한수원은 이 펀드의 경우 출자금 180억원을 기반으로 포스코기술투자가 운용사로 참여했다고 28일 밝혔다.


또한 최소 300억원을 목표로 조합원을 모집한 결과 IBK기업은행, 우리은행, 포스텍, 경남테크노파크와 한전KDN, 한전KPS, 한국전력기술, 한전원자력연료 등 원전유관기관들이 출자자로 참여하면서 총 305억원 규모로 조성이 완료됐다. 펀드는 출자약정액의 50% 이상을 원전 관련기업과 원전해체 진입을 희망하는 기업에 투자할 계획이다.


한수원은 이번 투자를 통해 원전관련 중소·중견기업의 사업구조 개선을 돕고, 원전 기자재 수출 지원 및 원전해체산업 진입을 촉진하는 등 원전산업 전주기 경쟁력을 확보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했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이날 운용사 및 출자자들과 함께한 펀드 출범식에서 "한수원과 원전관련기업들은 탁월한 건설·운영·수출역량을 갖추고 있고 조만간 해체역량까지 겸비하게 될 것"이라며 "이번 투자가 원전산업계에 활력을 불어넣는 데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