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화시스템-전자파학회, 차세대 레이더 연구협력 확대
나광호 기자 | 2020-08-21 09:34
능동형 MFR 기술 넘어 레이더 반사면적 개선·영상 레이더 연구 등 추진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시스템은 한국전자파학회와 제주시 오리엔탈호텔에서 열린 하계종합학술대회에서 '전자파 기술을 활용한 레이다 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갱신했다고 21일 밝혔다.


전자파학회는 전자파 이용기술과 전자파 환경 관련 학술 연구를 수행하는 단체로, 최근 학회의 영문지 JEES(Journal of Electromagnetic Engineering and Science)는 국제 과학기술 논문 인용 색인 확장판(SCIE)에 등재되는 등 성과를 인정받고 있다.


한화시스템과 전자파학회는 2017년 MOU를 맺고 능동형 다기능레이더(MFR) 기술 환경 분석 및 공동연구에 집중하고 있으며, 매년 2~3회 이상의 연구교류회와 학회측의 연 2회 공식학술대회도 진행하고 있다.


이번 MOU 갱신은 능동형 MFR 기술뿐 아니라 ▲전자파 해석을 통한 다기능 MFR 시스템 성능 분석 ▲레이더 센서간 상호간섭 및 반사면적(RCS) 개선 ▲영상 레이더 연구 등 협력범위 확대를 골자로 한다.


 
20일 제주시 오리엔탈호텔에서 이수재 한화시스템 연구개발본부장(오른쪽), 민경식 한국전자파학회 회장이 '전자파 기술을 활용한 레이다 기술 공동연구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갱신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한화시스템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국내 최고 기술력의 다기능레이더 전문기업인 한화시스템과 뛰어난 연구역량을 보유한 한국전자파학회의 상호협력을 통해 레이더 탐지기술 성능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 "한화시스템은 전자파를 활용한 고도의 기술인 레이더 분야에서 수출경쟁력을 확보하고, 4차 산업혁명시대 방위산업 발전에도 기여해나가겠다"고 덧붙였다.


민경식 한국전자파학회 회장은 "양 기관의 지속적인 교류활동이 최신 레이더 연구에서 큰 결실을 맺고 있다"면서 "향후에도 지속적이고 긴밀하게 협력, 관련 학문과 해당 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