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한화시스템, ADD 손잡고 한국형 차기 구축함 두뇌 개발 돌입
나광호 기자 | 2020-09-16 09:45
KDDX 전투체계·다기능레이더 최종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미디어펜=나광호 기자]한화시스템이 국방과학연구소(ADD)와 함께 한국형 차기 구축함(KDDX)의 두뇌 개발을 본격화한다.


한화시스템은 KDDX '전투체계(CMS) 및 다기능 레이더(MFR) 개발' 사업의 최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고 16일 밝혔다. 사업규모는 국내 전투체계 개발사업 중 최고액인 6700억원 상당으로, 지난해 한화시스템 방산부문 매출의 60%에 달하는 규모다.


6000톤급 KDDX는 선체·전투체계·다기능레이더 등 핵심 무기체계를 비롯해 각종 무장까지 모두 국내기술로 만들어질 최초의 국산 구축함으로, '미니 이지스함'이라 불린다. 총 사업규모는 7조8000억원으로, 향후 10년간 총 6척이 건조될 방침이다. 


전투체계는 함정에 탑재되는 다양한 센서·무장·기타 통신 및 지휘체계를 통합 운용하기 위한 전략 무기체계로, 함정의 두뇌 역할을 하는 핵심 시스템이다. KDDX에 탑재될 전투체계는 대공·대함·전자·대지전 등 동시 다발적인 전투상황 하에서 함정의 지휘 및 무장 통제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센서 및 무장 등의 자원을 네트워크 기반으로 통합·연동·분석하고, 실시간 전술정보처리 기술과 다중데이터링크가 내장돼 다양한 함포 및 유도탄 통제 능력을 갖추게 될 예정이다.


특히 함정의 스텔스 능력을 향상시키는 신개념 무기체계인 통합마스트(I-MAST)에는 듀얼밴드 △다기능위상배열레이다 △적외선탐지추적장비(IRST) △피아식별기(IFF) 등 탐지센서와 VHF/UHF 등 통신기 안테나가 평면형으로 장착된다.


 
한화시스템이 'MADEX 2019'에서 전시한 KDDX 통합마스트(IMAST)' 이미지/사진=한화시스템


한화시스템은 지난 10여년간 통합마스트 적용 가능성을 연구하고, 스텔스 설계기술을 확보해왔다. 현재 시험중인 차기호위함 울산급 FFX Batch-Ⅲ에 국내 최초 복합센서마스트(MFR+IRST 통합)와 세계 최초 100% 디지털 방식의 다기능 능동위상배열 레이다를 4면 고정형으로 개발해 탑재한 바 있다.


KDDX에 탑재될 다기능레이더는 한 개의 플랫폼에서 동시 운용되는 교전용 '듀얼밴드 다기능레이더'로, 장거리 대공표적 및 탄도탄 탐지·추적용 S-Band 레이더와 단거리 대공표적 및 해면 표적 탐지·추적용 X-Band 레이더가 동시에 장착된다.


이 중 X-Band 레이더는 최근 출고된 한국형전투기(KF-X)의 능동형전자주사식위상배열(AESA)레이더와 동일한 것으로, 미국·유럽 등 일부 선진국에서만 보유하고 있는 첨단 기술이 적용될 계획이다.


한화시스템은 듀얼밴드 다기능레이더의 핵심기술인 S밴드 및 X밴드 레이더 통합 운용과 제어 능력 및 교전용 다기능레이더 핵심 소프트웨어·풀 디지털화된 디지털송수신블럭(DTRB) 기술개발 능력도 이미 보유하고 있다.


이러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KDDX는 함정 피탐율 감소 및 센서·통신 안테나간 간섭 문제가 개선, 전투함의 생존성 강화와 전투능력이 극대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는 "주변 강대국들의 군사력 경쟁이 그 어느 때보다 치열한 상황에서 순수 국내기술이 집약된 차기 구축함 개발사업에 참여, 막중한 책임감과 사명감을 느낀다"며 "국내외 함정 전투 체계와 레이더 개발을 통해 축적된 기술로 이지스함을 뛰어넘는 최고의 첨단두뇌를 지닌 전투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한화시스템은 40년 가까이 대한민국 해군 80여척에 전투체계를 공급해 왔고, 지난해 필리핀에 300억 규모의 함정 전투체계를 수출하기도 했다. 



[미디어펜=나광호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