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주민 "신현수, 복귀 예상...대통령 패싱 말 안 돼"
박민규 기자 | 2021-02-23 13:49
23일 CBS서 "계속 민정수석으로서의 임무 수행할 것"

[미디어펜=박민규 기자]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이 사의 표명을 철회한 것과 관련해서 "저는 돌아오실 거라고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신 수석이) 당연히 유임되고 계속 민정수석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번 인사 과정이 법률을 위반한 것이 없는데 불법·위법적 부분이 있는 것처럼 언급됐던 부분은 아쉽다"고 설명했다. 


그는 "레임덕이라고 얘기하는 언론들도 많더라. 사실 레임덕이라고 하려면 대통령님이 영이 안 서야 되는 건데 그런 상황이 아니다"며 "레임덕 이야기가 계속 언론에 나오는 게 조금 답답했다"고 토로했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사진=더불어민주당 제공

또 지난 검사장급 인사에서 청와대가 패싱된 것 아니냐는 의혹에 관해서는 "청명확하게 입장을 밝혔다. 재가 없이 인사발표 되거나 그런 일은 전혀 아니다"며 "제가 알아본 바로도 (대통령의) 재가 자체는 정상적이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법에 규정돼 있는 인사절차에 위배된 게 없었는데 왜 이게 마치 뭔가 문제가 있는 것처럼 자꾸 보도되는지 모르겠다"며 "대통령 패싱이란 건 상상할 수가 없다. 그것은 말이 안 된다"고 일축했다.


박 의원은 조남관 대검찰청 차장검사의 '핀셋 인사' 발언에 대해서는 "공무원이 이전에 이루어졌던 인사가 부당하다는 차원으로 공개적으로 발언을 하고,  그다음에 인사에 대해서 본인이 원하는 바를 강력하게 피력하는 것이 바람직하냐, 이 부분을 좀 짚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본인들이 행정부 소속 공무원이라는 생각을 안 갖고 있는 것 같다"며 "앞으로 이런 것들이 횡행한다면 경찰이나 군인들이 나서서 우리 인사를 안 받아주면 이렇게 시끄럽다 해도 되는지 참담한 느낌이 든다"고 지적했다. 


그는 '앞으로 추미애 장관 때처럼 이제 좀 힘들어지지 않겠느냐'는 질문에 "섣불리 예단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대검 수뇌부가 이런 식으로 하는 것에 대해서는 문제가 있다고 생각을 하고, 이런 태도를 바꾸지 않으면 계속 소리가 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미디어펜=박민규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