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박범계 "손준성, 윤석열 측근 중 측근"에 국힘 반발
조성완 기자 | 2021-09-16 16:53
16일 국회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서 '고발 사주' 의혹 두고 설전

[미디어펜=조성완 기자]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6일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인물인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에 대해 “소상히 알지 못하지만, 대검찰청 부장 인사와 함께 4가지 정도의 근거를 놓고 볼 때 손 검사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주장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본회의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손 검사가 윤석열의 사람이냐'는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무슨 근거로 손 검사가 고발장을 보냈다는 것이냐'는 최 의원의 지적에는 "조성은 씨의 여러 인터뷰,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텔레그램이란 디지털 정보, 조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 인터뷰 내용과 동일한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말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이에 최 의원이 "일반 독자보다 못한 추리력"이라고 지적하자 박 장관도 "잘못된 판단"이라고 맞받아쳤다.


박 장관은 '압수수색 영장에 성명 불상의 검사라 돼 있다, 무슨 근거로 손 검사로 단정하냐'는 지적에도 "공익신고자의 진술은 형소법상에 직접 증거에 해당한다"며 "이를 강력히 뒷받침하는 디지털 증거가 있다. 이를 가볍게 보는 것도 편향"이라고 말했다.


이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과거 성남시장 재직시절 진행한 '대장지구 개발사업'을 둘러싼 의혹도 도마에 올랐다.


최 의원이 ‘고발이 이뤄지면 바로 피의자로 입건할 의향이 있느냐, 피의자의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자 박 장관은 "현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고발된 것으로 안다. 제 소관이 아니다. 제가 말하기 이른 것 같다"고 말을 아꼈다.


이어 "검찰에 그런 일이 있으면 공정하게 균형에 맞춰 법과 원칙에 따라 수사가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미디어펜=조성완 기자]
관련기사
종합 인기기사
연예.문화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