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 클라우드 서비스 도입…고객맞춤 카쉐어링 '전략'
고객 편의 및 보안 강화 차원 프라이빗 클라우드 도입
김상준 기자
2020-03-27 12:07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카셰어링 브랜드 그린카가 핵심 서비스를 클라우드로 전환하고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으로서 변화를 모색한다고 27일 밝혔다.


카셰어링의 경우, 매번 새로운 차를 타더라도 나를 위한 편안한 차로 인식할 수 있도록 고객의 경험과 전국의 차량 정보가 클라우드에 저장·분석되고 연결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 그린카는 광범위한 인프라와 뛰어난 유연성, 확장성을 갖춘 클라우드를 도입해 많은 양의 이동 데이터를 안정적이고 빠르게 분석·처리·활용할 수 있게 됐다.


그린카는 클라우드를 통해 수집된 유형별 이동 데이터의 체계적인 분석을 통해 고객 요구에 맞는 상품을 개발하는 등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특히, 전국 차고지 별 수요 등에 따라 탄력적인 가격 정책과 고객 맞춤형 서비스 운영이 가능해져 이동의 가치를 더욱 높일 수 있게 됐다.


한편 그린카는 플랫폼을 프라이빗 및 퍼블릭 클라우드로 이원화해 기존의 온프레미스 환경에서 뛰어난 보안을 유지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고객 데이터 노출의 위험을 최소화함과 동시에 고객을 위한 플랫폼의 확장성 및 안정성도 확보할 수 있게 됐다는 판단이다.


김상원 그린카 대표이사는 “그린카는 데이터 기반의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전략적으로 제공하고자 핵심 플랫폼을 클라우드로 전환하게 됐다”며 “차량 운행에 관련된 다양한 데이터를 비롯해 고객들이 차를 이용하는 패턴과 방식 등을 분석해 이동의 가치를 최대한 높일 수 있는 데이터 중심의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으로서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