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직격탄 車업계...정부 '개소세 인하' 카드 만지작
신차 출시행사 전면 취소…'신차효과' 누리지 못할 듯
개소세 인하 혜택 재개시…소비심리 회복 '기대감'
김상준 기자
2020-02-27 13:41

   
벤츠 E클래스 / 사진=벤츠코리아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자동차업계가 코로나19 여파로 소비심리가 위축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정부는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카드를 만지작 거리고 있다.


정부는 이르면 27일 소비 활성화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대책에는 자동차에 부과된 개별소비세를 종전 5%에서 3.5%로 인하하는 방안이 유력하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12월31일부로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을 일몰시켜 지난 1월부터 5%의 개소세를 부과했으나 코로나19로 얼어붙은 경기를 개선할 목적으로 약 2달 만에 개소세 추가 인하카드를 꺼내들 것으로 보인다.


   
르노삼성의 신차 XM3도 코로나 19의 여파로 다음 달 3~4일 진행 예정이었던 신차 출시 및 시승행사를 전면 취소했다. 또한 BMW와 페라리 등 자동차업계의 신차 출시 행사가 모두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 사진=르노삼성


현재 자동차업계는 코로나19 여파로 직격탄을 맞았다. 신차 출시 행사가 모두 취소되거나 미뤄져 홍보 활동에 적기를 놓치고 있다.


야심 차게 준비한 신차 출시 행사가 취소돼 미디어를 통한 기사와 영상 콘텐츠가 노출되지 않으면서 자연스럽게 소비자들의 관심 속에서 멀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로 인해 신차효과 등을 기대할 수 없어진 자동차업계는 자동차 판매 부진으로 이어지지 않을까 노심초사하고 있다.


   
BMW는 AS 비대면 탁송 서비스를 강화해 소비자들과의 접촉을 줄이고 있지만, 소비자들과의 교류가 중요한 딜러들은 영업 활동에 상당한 애를 먹고 있다. / 사진=BMW코리아


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시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발걸음도 뚝 끊겼다. 벤츠, BMW 등 수입차업계는 고객을 찾아가는 방문 서비스 등 판촉 활동의 다양화를 모색하고 있지만 소비자들이 영업 직원을 만나는 것 자체를 꺼리면서 상황이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자동차업계는 실질적인 금전 혜택이 생기는 개별소비세 인하 정책이 빠른 시일 내 재개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차량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이 누릴 수 있는 혜택이 늘면 위축된 소비심리가 나아질 것이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개별소비세를 종전 5%에서 3.5%로 인하하면 2000만원 차량을 기준으로 세금 43만원이 인하되는 효과가 있다. 지난해 말 개별소비세 일몰 직전에 소비자들의 차량 구매가 꾸준하게 이어진 것을 고려했을 때, 현재 얼어붙은 소비심리를 다소간 해소할 수 있다는 해석이 나온다.


김태기 단국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자동차 개별소비세 인하 혜택은 소비자들에게 도움을 주겠지만, 미봉책에 그치지 않는다”며 “정부는 비상 상황에 빠진 경제 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헌법 76조에 명시된 대통령의 ‘긴급 재정 명령권’을 통해 경제의 패러다임 전환을 시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교수는 “전염병 급속 확산 탓에 유동인구가 눈에 띄게 줄었고, 그 결과 소비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결과를 초래했다”며 “정부의 적절한 대책은 물론 기업들이 과감하게 투자할 수 있도록 규제를 완화하는 것이 급선무”라며 “정부의 현명하고 신속한 결정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미디어펜=김상준 기자]

오늘의 인기기사

<-- log -->
PC버전
© 미디어펜 Corp.
맨위로